기타화이자 COVID-19 1차 접종 후기


아직 사용기 계시판에  COVID-19 백신 접종 후기가 없는것 같아 남겨 봅니다. 

후기 작성의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일부 언론이 백신을 가지고 장난 치려는 모습이 보이기도 하고, 

부작용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시는 분도 계실것 같아서 작성을 하게 되었습니다. 

2차 접종후에도 다시 후기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

지난 금요일 (1월 8일) 3시경에 1차를 맞았습니다. 

입구에서 간단한 설문조사를 합니다. 

이제것 백신 맞으면서 알러지 반응이 있었는지, 음식 알러지가 있는지 등 

알러지에 대해 몇가지 간단히 물어 보고 주사 맞으러 갔습니다. 

 

맞을때 주사기가 피부를 뚫을때느껴지는 따끔함 말고는 딱히 통증은 없었습니다. 

주사의 양은 독감백신 맞을때보다 더 적은 양을 사용하는것 같습니다. 

(injection하는 시간이 상당히 짧게 느껴졌습니다.)

이후 운전하여 집에 도착하였고, 딱히 별다른 통증은 느껴지지 않았지만, 

약 2-3시간 후 부터 피곤함이 몰려 오기 시작하고, 주사 맞은 부위에 약간의 통증이 느껴집니다. 

너무 피곤해서 오후 6-7시 까지 잠깐 잠을 자고 일어 났는데도 계속 피곤함이 느껴 집니다. 

보통은 1시간 자고 나면 새벽까지 잠을 못이루는데…. 

이날은 저녁먹고, 9시부터 떡실신 해서 자게 됩니다. 

이날 저녁에 약간의 미열과 다리쪽에 미세한 근육통, 관절의 통증이 느껴져 6시경에 잠시 깼다가 

다시 잠들었습니다. 

다음날은 팔에 통증이 조금더 심해지고 여전히 피곤함이 몰려 옵니다. 

체온을 재어 보니 37.4 도정도 됩니다. 

팔을 들어 올릴때마다 억! 소리가 날정도로 통증이 나타납니다. 

둘째날도 정말 머리만 바닥에 붙으면 잠이 쏟아 집니다… 

다만 저녁에 잘때 첫날에 느꼇던 통증은 없습니다. 

3일차에는 팔에 통증이 거의 사라지고, 피곤함도 거의 없습니다. 

정상 생활을 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고, 4일차 부터는 아무런 증상이 나타지 않습니다. 

주변에 주사 맞은 사람들도 거의 비슷한 반응입니다. 

1-2일간 엄청나게 피곤함을 느끼고, 주사 맞은곳의 통증을 느끼는게 대부분입니다. 

몇몇 커뮤니티에서 2차 백신을 맞고 약을 먹어야 할 정도의 오한, 발열, 근육통 등을 느꼈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2차는 1월 마지막 금요일에 맞을 예정이고, 토,일은 집에서 푹 쉬며 어떤 증상이 오는지 확인하고 남기겠습니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