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합참, 전군에 지침 하달.jpg


전군 지침

제목 : 전군에 보내는 메세지

미합중국 국민은 국민과 헌법을 250년간 수호한 미합중국 국군을 신뢰해 왔다. 군의 역사를 통틀어 그러했듯이, 미군은 민간 지도부의 합법적인 명령에 복종하고,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민간 당국을 지원하고, 법을 준수하여 공공안전을 확보할 것이며, 국내외의 모든 적에 맞서 미합중국의 헌법을 수호할 것이다.

2021년 1월 6일 워싱턴 D.C.에서 발생한 폭동은 미합중국 의회, 의사당 건물과 우리의 헌법적 절차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었다. 우리는 이 전례없는 사건에 연루되어 사망한 두명의 의회경찰과 다른 사람들에게 애도를 표한다.

우리는 의사당 건물 내에서 법치주의와는 거리가 먼 행동들을 목도하였다. 언론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가 모든 사람들에게 폭력과 선동, 반란행위를 할 권리를 주지는 않는다. 

국군 장병으로서, 우리는 국가의 가치와 이상을 구현해야만 한다. 우리는 헌법을 지지하고 수호한다. 헌법 절차를 방해키 위한 어떠한 행동은 우리의 전통, 가치, 선서에 반할 뿐만 아니라, 법에도 위반된다.

2021년 1월 20일, 헌법, 주와 법원의 확인 그리고 의회의 인준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할 것이며 우리의 46번째 군통수권자가 될 것이다. 

파병되었거나 본토에서 국가를 방위하는 모든 국군 장병들에게 – 준비 태세를 유지하라. 지평선에 시야를 맞추고, 임무에 집중하라. 모든 미국인을 지키기 위한 여러분의 복무에 경의를 표한다.

마크 A. 밀리 합참의장 (서명)

존 E. 하이튼 합참차장 (서명)

제임스 C. 매컨빌 육군참모총장 (서명)

데이비드 H. 버거 해병대사령관 (서명)

마이클 M. 길데이 해군참모총장 (서명) 

찰스 Q. 브라운 주니어 공군참모총장 (서명)

존 W. 레이몬드 우주군사령관 (서명)

다니엘 R. 호캔슨 주방위군총감 (서명) 

1월 13일(한국시간)부로 마크 밀리 합참의장을 포함한 미군 수뇌부가 헌법에 명시된 군의 문민통제에 복종하고 바이든 당선인의 군 통수권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출처: http://naver.me/FhAoID74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