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의원 ‘조선일보와 감사원, 네트워크 의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감사원 관계자 발 조선일보·TV조선의 단독 보도들에 커넥션 의혹을 제기하며 최재형 감사원장을 추궁했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감사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근 포털 사이트 검색하면 알 수 있듯, TV조선이나 조선일보가 ‘단독’을 달고 월성 1호기 가동 중단에 관한 감사원 감사 보도를 엄청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한 뒤 “그 내용을 보면, 감사원 내부 사정을 아는 사람의 진술이나 자료 제공이 아니고선 쓸 수 없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심지어 감사원장 심경도 다 기사화하고 있다”며 “단독을 달고 굉장히 많은 보도들이 감사원 관계자 발로 특정 언론사에 집중돼 있는 것이다. 저조차도 뭔가 연관이 있는 것 아닌가. 뭔가 네트워크가 있는 것 아닌가 의심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미디어오늘이 ‘아이서퍼’로 확인해본 결과 올해 1월 1일부터 오늘(10월16일)까지 ‘감사원’으로 검색되는 지면기사는 조선일보 221건, 중앙일보 99건, 동아일보 93건으로 타사 지면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관련 보도량을 보였다.

박 의원은 “감사원장이 감사가 끝나면 그 배경을 점검해보실 필요가 있다”며 “향후 감사원이 다른 사안을 감사할 때 이처럼 ‘감사원 관계자 발’로 보도가 쏟아져 나오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이런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