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기M1 맥북프로 사용기 : 미쳤네요.. 클리앙 진짜 잘 돌아갑니다. (이건 사야되…)


이게 농담이 아닙니다  -_-;;

조금전 지름신고 하면서 주 작업이 사파리라고 말씀 드렸는데요, 정말 미친듯이 빠릿하네요.

농담이 아니라 URL치면 훅!  메뉴를 클릭해도 훅!  이 속도가 지금까지 제가 체감해 본적이 없는 그러한 느낌 입니다.

그간 사용하던  라이젠 데스크탑이나 2019 15인치 고급형은 어디서 병목이 온걸까요?

웹서핑의 빠릿함이 와이파이 속도에 좌우되는게 아니었네요…

그 외, 삼십분 정도를 만지며 느낀 점들  (쇼킹한 점들…) 을  간략히 나열 해 보자면…

빠릿함

초기 세팅부터 빠릿합니다, 맥북 역사상 이렇게 빠르게 세팅에서 실사용 까지 넘어간 적이 있었나 싶습니다. 사파리와 애플뮤직의 초기구동, 감탄 나오네요…

사파리로 클리앙만 조금 끄적이고 있는데 이 속도 무엇인가요… 애플뮤직도 로그인부터 음악 동기화 되고 첫곡 재생까지, 정말 스무스합니다. 

플라세보 일까요?… 혹은 하루종일 사무실서 에어13인치를 쓰다 와서 상대적으로 느껴지는 감동 일까요?…

조금전 독바에 있는 환경설정 아이콘을 클릭 했더니, 아이콘이 망설임 없이 바로 도약을 하는데 아직 점프가 정점에 도달하지  못한 상황에서 이미 환경설정 메뉴가 열리네요… (아 내가 봐도 설명이 이상해…)

・깨어나기 속도

영상으로도 이미 떴습니다만, 깨어나는 속도가 아이폰X 보다 빠릅니다. 덮었다 열면, 이거 화면 안꺼지고 계속 켜져 있는거 아냐? 하는 생각이 듭니다. 슬립모드에서 깨어나는 속도 역시 똑같습니다. 실눈뜨고 자는척 하다 누가 옆에 왔을때 소리 지르며 벌떡 일어나는, 뭔가 그런 느낌 입니다… 아 설명이 안되네^^;;;

・발열 

이거 심각합니다, 심각하게 없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한 맥북 모두, 손바닥 닿는 부분이 따땃해 지면서 땀이 습기처럼 맺히곤 했는데 (특히 사무실 에어 13인치 부숴버리고 싶네요…) 그냥 차가워요. 전원을 넣었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웹서핑으론 체온보다 낮은 온도가 지속되네요. 제 손에 닿는 부분만 되려 온도가 올라가는 느낌 입니다.

‘맥북아 미안해… 내 체온이 36도나 되어서 ㅠㅜ’

감동을 느끼고 끄적여봅니다.

쓰고계신 맥이 500만원을 넘어가는 상위 기종 혹은  CTO모델 이라면 빠릿함 면에서는 저와 이견이 있으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외 요소들은 제가 자신있게 말씀 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혁신 맞습니다.

고민하고 계신다면 넘어갑시다… 

하루라도 빨리 미래를 만끽 합시다…

그럼 상세한 리뷰는 다른 고수분께 바톤 터치 하겠습니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