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용품식세기 최적화 그릇? 이케아 오프타스트 강화유리 그릇


새벽에 시리얼 먹으려다 사용기를 쓰게 됩니다.

그 이유는 차차 써내려가겠습니다.

이케아에 오프타스트라는 그릇 시리즈가 있습니다.

이게 하나에 1000원~2500원까지 굉장히 저렴하게 나오는 제품이고, 

작년에 식기세척기 구매와 함께 이케아 갈때마다 몇개씩 구매했던 그릇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기존에는 오덴세-레고트 라는 식기 세트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게 식기세척기와는 굉장히 맞지 않는 그릇이라 넣을때마다 한계를 많이 느꼈거든요

사실 꼭 이 그릇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움푹 들어간 그릇은 식세기와 잘 맞지 않습니다

반대로 넓적한 그릇이야 말로 진가를 발휘하죠.

또한 세라믹으로 된 오덴세 그릇은 건조가 늦는 느낌이었으며, 

하단에는 그릇 골도 있어서 그 골에 물이 항상 차있던 불만도 컸습니다.

반면 이케아 그릇은 강화유리로 된 덕에 식기세척기에 넣으면 물기가 정말 싹 말라서 나옵니다.

유리제품 답게 뽀득뽀득함은 덤이었고요.

디자인도 깔끔하니 이러저러하게 사용하기 참 좋았습니다.

그렇지만 결론적으로 이케아의 오프타스트 제품 구매는 말리고 싶습니다.

특히나 집에 어린이나 반려동물이 있다면요.

오늘 이 그릇을 깨먹은지 두번째입니다. 

네.. 일어나서 시리얼 한그릇 먹으려다 실수로 깨뜨렸습니다.

근데 깨는 순간 진짜 헬파티가 열립니다. ㅠㅠ 

깨진 그릇의 파편이 굉장히 작고, 날카로워서 정말 위험합니다.

그 파편들은 또 굉장히 멀리까지 흩어지고요.

지난 번에 첫번째로 깨먹었을때는 

엄지 발가락에 작은 유리 조각이 박히면서 한동안 따끔한 채로 다녀야했습니다.

이번에는 지난 번 일을 교훈삼아 총 40분동안 청소기로 구석구석을 파헤치고,

정전기포로 여러번 훔쳐놓은 상태입니다. 

시리얼 4분이면 먹는데… 40분이… ㅠㅠ 

두번째 그릇을 깨먹고 홈페이지를 들어가니 이러한 주의사항이 있네요.

비단 이 그릇 뿐만 아니라 강화유리로 된 그릇의 공통된 사항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많이 알려진 코렐의 경우, 적어도 파손에 대한 공정은 거치는데 반해

오프타스트 그릇은 저렴한 맛에 쓰는 그릇이라 특히나 안전에 신경을 쓰면서

사용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고하시어 그릇 구매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마무리 짓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