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형제가 라면 끓여먹다 화를 당했다니 마음이 아픕니다.


10살, 8살 어린 형제가, 코로나 재창궐로 학교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비대면 수업을 하다 배가 고파

라면을 끓여먹다 화재가 발생하여 두 아이들 모두

중태에 빠졌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로 공공임대주택에 기거하면서

내부가 모두 불에 타 거처가 마땅찮아 관계기관에서

다른 집을 알아보고 있다고 합니다.

어머니는 일하느라 아이들을 늘 보살필 형편이

되지 못하고 학교에 가지 못하니 밥을 제때

챙겨먹지 못하는 등, 코로나 환경에서 집에서만

생활할 수 밖에 없는 다른 빈곤가정 아이들도

비슷한 사고를 당할 우려가 큽니다.

이 어린 형제가 꼭 건강을 회복하여 생활할 수 

있기를 바라고 실효성 있는 돌봄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