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기관이 개ㅅ인 또 다른 이유


코로나 이전에 진입한 2년차 주린이라 코로나 폭락의 공포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본업은 폐업 수준으로 방치하고 전업투자자 수준으로 주식에 몰두했기에

당시 모든 정보를 스폰지처럼 빨아들이고 있었습니다.

폭락의 공포 속에서 기관은 뭘 했나요

증시안정펀드

일명 증안기금이라는거 만들어서 증시 떠받치겠다고 

정부에서 공표했을 때

기관에서 정부가 공산당이냐고, 왜 맘대로 삥 뜯냐고 말이 많았습니다.

논의는 지지부진, 시간 끌다가 출범한게 4월 9일

모두가 알고 있듯이 증시 저점은 3월 중순이었고, 이후 반등 외길 인생이었지요.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06/2020040603287.html

그 뒤 그 자금 어떻게 됐느냐

기사에 따르면 1원도 안 쓰고 돌려줬다고 합니다

https://www.mk.co.kr/news/stock/view/2020/09/951672/

공매도가 순기능도 있다고 하는데,

있겠지요.

그 무차입 부분만 손보자는데, 자꾸 무차입 아닌 외국과 비교하면서 여론몰이 하는 꼴이 보기 흉합니다.

힘들 때 뭐 도와준 일이 있어야 가끔 모른척 뒤통수도 맞아주고 하는거지,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Source link